HSBC은행대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존버걸 조회 543회 작성일 2021-08-29 00:22:30 댓글 0

본문

[취재N팩트] '가계대출 빙하기 도래'..."약정 위반 예외 없이 회수" / YTN

[앵커]
금융당국이 시한 폭탄으로까지 불리는 가계대출의 관리를 위해 고삐를 바짝 죄고 나섰습니다.

앞으로 주택담보대출 약정을 위반하면 예외 없이 대출을 회수하고, 신용정보 관련 기록으로 남기라고, 은행 측에 주문했습니다.

가계대출의 빙하기가 도래할 것이란 관측마저 나오고 있는데 자세한 얘기 취재기자와 함께 나눠보겠습니다. 이종수 기자!

천정부지 아파트 등 집값도 잡고 가계부채도 관리하기 위해 금융당국이 주택담보대출 약정의 엄격한 관리를 강조하고 나섰다죠

[기자]
금융감독원이 최근 시중은행 여신담당 임원들과 회의에서 그러한 요구를 했습니다.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은행과 했던 일정 기간 내 기존 주택 처분 등의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례가 없도록 규정을 철저히 적용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은행권은 투기를 차단을 위해 주택 구입시 기존 주택을 처분하고 신규 주택으로 전입할 것을 약정하는 처분 조건부와 생활안정 자금으로 빌리면 주택 구입으로 쓰면 안 되는 약정 등의 장치를 두고 있습니다.

위반이 확인되면 대출자는 예외 없이 즉시 대출을 갚아야 하고, 해당 계좌는 연체 계좌로 분류되고, 상환 여부와 관계없이 신용정보기관에 기록돼 3년간 은행 대출 제한을 받게 됩니다.

금감원은 은행권에 이러한 규정을 준수할 것을 주문하면서 무작위 현장검사까지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당국의 가계대출 억제 압박이 거세지면서 은행들은 우대와 가산 금리 등을 조정해 주택담보대출의 적용금리를 높이기도 했다죠?

[기자]
신한은행 등은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에 연 2.48∼4.24%를 적용하는데, 한 달 전에 비해 0.14%p에서 0.11%p 높아졌습니다.

대출 억제 압박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마이너스 통장 등의 신용대출 한도를 기존 연소득의 1.5∼2배 수준에서 '연소득 이내'인 절반으로 축소하라고 당국이 요구했습니다.

[앵커]
그만큼 가계대출에 대한 금융당국 우려가 크다는 것 아니겠습니까?

[기자]
젊은층을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과 주식시장에서 영끌, 빚투 열풍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어 가계부채 폭증으로 인한 '자산 버블' 우려 역시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금감원 새 수장이 위험요소가 한꺼번에 몰려와 '금융시스템의 위기 발생' 이 우려된다는 취임 일성을 냈고 금감원이 시중 은행에 약정 위반시 규정대로 철저히 적용하라고 주문한 겁니다.

정은보 금감원장의 관련 취임사 내용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정은보 / 금융감독원장 (지난 6일) : 거품 우려가 제기되는 자산의 가격조정 등 다양한 리스크가 일시에 몰려오는 소위, '퍼펙트 스톰'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앵커]
고승법 금융위원장 후보자 역시 가계대출 추가 대책을 시사했다죠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상환능력에 기반한 대출관행 안착 조치를 신속히 추진해야하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강화 일정과 주택 관련 대출 동향 점검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경제의 뇌관으로 부상한 약 1,800조 원대의 가계부채와 관련해 당국이 바짝 고삐를 죄고 나선 겁니다.

[앵커]
금융당국은 앞서 문제의 심각성을 경고하며 규제에 나섰지만 가계대출 급증세는 꺾이지 않았었는데요

[기자]
금융당국은 가파른 가계부채 증가율을 연간 5∼6%로 관리하기로 하고

지난달부터 은행권의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적용 대상을 규제지역의 6억 원이 넘는 주택으로 확대했습니다.

앞서 5월부터는 상호금융권에만 적용했던 비주택 담보대출의 주택담보대출비율 LTV 70% 규제를 ... (중략)

YTN 이종수 (jslee@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108191204432704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대출 조이는 은행들…가계부채 1,600조 "큰 위기 올 수도" (2021.08.20/뉴스데스크/MBC)

NH농협은행에 이어서, 우리은행과 SC제일은행까지, 줄줄이 대출을 중단하거나 줄이기로 했습니다.
대출 규모가 너무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인데요.
우리나라 가계 부채가 천6백조 원을 넘어서면서 이러다 큰 위기가 올 수도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습니다.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295003_34936.html


#은행 #대출 #가계부채

대출 조이는 은행들…"가계부채 큰 위기 올 수 있다" (2021.08.21/뉴스투데이/MBC)

NH농협은행에 이어, 우리은행과 SC제일은행이 줄줄이 대출을 중단하거나 줄이기로 했습니다.

대출 규모가 너무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1천6백조 원을 넘어섰는데, 이러다 큰 위기가 올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옵니다.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today/article/6295063_34943.html

#부동산, #가계부채, #대출

... 

#HSBC은행대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436건 10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presidentpark.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